9월, '단통법' 이후 월간 번호이동 최저 수준 기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지난달 국내 이동통신 시장 월간 번호이동이 올해 들어 최저 수준이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3일 업계에 따르면 9월 한달 동안 전체 번호이동은 36만6824건에 그쳤다.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이 시행된 이후 월간 번호이동이 40만건에 못 미친 것은 지난달이 세번째였다.

이처럼 번호이동이 줄어든 요인으로는 애플 아이폰7과 LG V20 출시가 예고된 가운데 소비자들이 선뜻 구형 모델을 선택하지 않았다는 점과 이통사들도 지원금 인상에 적극적이지 않아 대기수요가 쌓였을 가능성이 지목됐다.

게다가 한때 베스트셀러로 꼽히던 삼성 갤럭시노트7이 배터리 결함에 의한 리콜 사태를 맞아 시장에 찬물을 끼얹은 것도 번호이동 감소에 기여한 것으로 추정됐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