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의과대생 809명 "백남기 잘못된 진단서, 의사 전체 신뢰 무너뜨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대병원이 고 백남기 농민의 사망진단서 재논의를 위해 전담위원회를 구성한 가운데, 전국의 의과대학생들이 성명서를 냈다.

'서울대학교 성명서를 지지하는 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생 모임'에 게재된 성명서.
'서울대학교 성명서를 지지하는 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생 모임'에 게재된 성명서.
3일 15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 809명은 ‘같이, 우리의 길을 묻습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선배 및 동기들에게 연대를 요청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의학적 오류와 의문을 남긴 채 부검 가능성을 열어준 사망진단서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느냐”며 “외인사임이 명확한 故 백남기 씨의 죽음에 대한 잘못된 진단서로 의사 전체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장차 대한민국의 의료를 책임질 저희마저 침묵한다면 신뢰와 긍지, 환자와 양심을 외면하게끔 만든 권력의 칼날이 언젠가 저희를 향할 것”이라며 “선배님들께 배운 사회적 책무를 이행하고자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학생들과 연대하려 한다. 또한 선배들께 청한다”고 전했다.

한편, 앞서 지난달 30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생 102명은 ‘선배님들께 의사의 길을 묻습니다’라는 성명서를 내고 서울대병원이 백 농민의 사인을 ‘병사’로 표기한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