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사비 테러’ 오사카 ‘시장스시’ 사과문 게재했지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오사카 '시장스시' 홈페이지 캡처
/일본 오사카 '시장스시' 홈페이지 캡처
한국인을 비롯한 외국관광객들에게 와사비를 가득 넣은 초밥을 제공한 것으로 논란이 된 오사카 초밥집이 ‘와사비 테러’를 자행한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외국인 차별 논란에 대해서는 답변을 회피했다.

오사카 번화가 난바에 위치한 ‘시장스시 난바점’를 운영하는 후지이식품은 2일 자사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와사비를 대량으로 넣어서 제공한 사실이 있었다”며 사실 관계를 시인했지만 “외국인 손님들이 와사비를 많이 넣어달라는 요구가 많아 그렇게 한 것”이라 변명했다.

또 “인터넷 곳곳을 시끄럽게 한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도 외국인에 대해 차별적인 언동이 있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얼버무렸다.

문제의 ‘시장스시’는 약 2년 전부터 한국인 관광객들 사이에 ‘와사비 테러’로 악명이 높았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종업원들은 한국인을 비하하는 단어를 들먹이며 대화하거나 고통스러워하는 고객을 보며 웃음을 참는 등 상식이하의 태도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식
정의식 esjung@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부장 정의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