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정한 아베, "위안부 사죄 편지? 털끝만큼도 생각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죄 편지를 보내는 것에 대해 “털끝만큼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3일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지난해 12월 한·일간 위안부 문제 합의에 추가해 일본 측에서 위안부 피해자에 사죄 편지를 보낼 가능성이 있느냐는 민진당 오가와 준야 의원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고 산케이신문이 보도했다.

아베는 “합의 내용을 양국이 성실히 실행해 나가는 것이 요구된다”며 “(편지는 합의) 내용 밖이다”라고 말했다. 한·일 시민단체 등이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사죄 편지를 보내라’고 요구한 것을 정면으로 거부한 것이다.

최근 한국에서는 일본 총리가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죄 서한을 보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 측이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마음의 상처를 달래는 추가적인 감성적인 조치를 취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튿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합의된 것이 없다”며 “한·일 합의는 지난해 12월 발표된 내용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