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호 차바 태풍 경로, '매우강'으로 제주 접근… 남부 '최고 250㎜' 폭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풍 차바 예상 이동경로. 3일 오전 인천공항 출국장에서 승객들이 운항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이날 일본행 일부 여객기가 태풍으로 출발지연됐다. /자료사진=뉴시스
태풍 차바 예상 이동경로. 3일 오전 인천공항 출국장에서 승객들이 운항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이날 일본행 일부 여객기가 태풍으로 출발지연됐다. /자료사진=뉴시스

태풍 차바 이동경로가 제주 등 한반도 남부를 향하고 있다. 올해 제18호 태풍 차바 경로가 제주를 거쳐 남해상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오늘(4일)부터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린다.

오늘 오전 3시 기준 태풍은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150km 부근 해상에 위치해 있다. 태풍 경로는 내일(5일) 제주 서귀포 40km 부근 해상에서 5일(수) 부산 동북동쪽 170km 부근 해상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태풍은 중심기압 930hPa, 최대풍속 초속 50m/s, 강도 ‘매우강’, 크기 ‘중형’을 기록하고 있다. 시속 19km 속도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경로를 잡고 있다. 태풍 경로가 우리나라 남부까지 이어짐에 따라 오늘부터 내일까지 제주, 남해안 등 남부지역에는 최고 25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는 이미 태풍 차바 상륙에 대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운영하고 있다. 어제(3일) 인천공항에서는 일본행 일부 여객기가 태풍으로 지연되기도 했다. 기상청도 풍랑, 호우 등 태풍에 대비해 기상특보를 발효하거나 예고해 피해대비에 나섰다.

일본도 오키나와, 큐슈 일부 등 지역에 태풍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돼 피해 대비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올해 라이언록 등 태풍이 잇따라 상륙해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잦은 피해를 입고 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