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노벨상, '2년연속 생리의학상' 오스미 요시노리 교수… 지금까지 25번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노벨상. 오스미 요시노리 교수. /사진=노벨상 홈페이지
일본 노벨상. 오스미 요시노리 교수. /사진=노벨상 홈페이지

일본에서 노벨상 수상자가 또 나왔다. 일본 도쿄 공업대학의 오스미 요시노리 명예교수가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했다. 오스미 요시노리 교수(71)는 세포 구성과 세포 내 손상 소기관을 분해하는 자가포식 현상을 규명해낸 공로 등을 인정받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노벨위원회는 3일(현지시간)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오스미 요시노리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오스미 교수는 자가포식을 조절하는 유전자들을 규명하고 인체 내에서도 같은 메카니즘이 작용한다는 사실을 밝혀낸 학자다. 세포 자가포식은 세포 재생 과정을 밝히는 데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벨위원회는 특히 오스미 교수가 자가포식에 관한 실험들을 통해 세포 리사이클 기작을 규명한 것으로 평가했다. 위원회는 "1990년대에 패러다임을 바꿔놓는 연구를 한 이후 생리학과 의약계에서 근본적인 중요성을 인정받게 됐다"고 말했다.

오스미 교수는 1945년 일본 후쿠오카 출생으로 현재 도쿄공업대학 명예교수다. 올해 오스미 교수가 노벨상을 받으면서 이제까지 일본의 노벨상 수상자는 모두 25명으로 늘어났다.

또 일본 출신 학자가 2년 연속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하게 됐다. 지난해에는 기타사토대학의 오무라 사토시 명예교수가 미국 드루대학 윌리엄 캠벨 명예 연구원, 중국 전통의학연구원 투유유 수석 교수와 함께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했다.

한편 올해 노벨상 수상자 발표는 이날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4일 물리학상, 5일 화학상, 7일 평화상 순서로 발표된다. 경제학상은 10일 발표되며, 문학상 발표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