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남전단, 영등포·양천·동작구서 무더기 발견… "북한이 풍선 통해 살포한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남전단. /자료사진=뉴스1
대남전단. /자료사진=뉴스1

대남전단이 서울 도심에서 무더기로 발견됐다. 오늘(4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3일 오후 11시쯤 영등포구 여의도동에서 대남전단(삐라)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발견된 대남전단(삐라)에는 주로 박근혜 대통령과 미국을 비난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대남전단 1300여 장을 수거했고, 경찰은 내용을 파악해 군 당국에 인계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영등포구를 포함해 인근 양천구나 동작구에서도 삐라가 발견됐다"며 "북한에서 풍선을 통해 살포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5:32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5:32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5:32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5:32 09/17
  • 금 : 73.09상승 0.8315:32 09/17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