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한미약품 계약 파기, 국내 헬스케어업종에 부정적… 목표주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대신증권은 4일 한미약품의 계약 파기가 국내 헬스케어업종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미약품에 대한 목표주가도 기존 100만원에서 70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서근희 대신증권 애널리스트는 “기술 이전한 신약의 상업화 성공에 대한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며 “다른 계약에 대해서도 계약 반환 우려가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서 애널리스트는 “베링거인겔하임은 올무티닙의 임상 데이터를 재평가하고 폐암 표적 항암제 시장의 최근 동향을 고려해 반환을 결정했다”며 “경쟁 약물인 아스트라제네카의 폐암 치료제의 조기 판매허가로 올무티닙의 시장 선점 효과를 놓쳤다”고 덧붙였다.

또한 서 애널리스트는 “경쟁 약품의 개발 진행과 치료제 개발 동향 변화에 따라 기술 체결한 계약 건의 반환 리스크는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올무티닙 임상과정에서 나타난 부작용과 관련해 처방을 재검토한다”며 “국내에서 판매 허가가 취소될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서 애널리스트는 “베링거인겔하임이 진행하던 임상시험을 한미약품이 이어갈 것으로 추정한다”며 “앞으로 진행할 임상에 대한 한미약품의 연구개발(R&D) 비용 부담이 커지면서 수익성이 악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제넨텍과의 계약 체결·베링거인겔하임과의 계약 반환과 관련한 공시 발표 시점에서 아쉬운 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23:59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23:59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23:59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23:59 08/09
  • 금 : 1812.30상승 7.123:59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