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쳐나는 아파트물량… 미입주사태·집값 폭락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양천구청
/사진=양천구청

내년 아파트 입주물량이 19년만에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되면서 '입주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계약을 하고도 잔금을 마련하지 못해 미입주사태가 일어날 경우 부동산시장에 큰 충격을 줄 것이란 전망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신규분양과 인허가가 급증한 2007년(31만4009가구)과 2008년(32만215가구)의 아파트 입주물량보다 2017~2018년(76만1012가구)이 12만6788가구 더 많다.

2008년에도 글로벌 금융위기로 집값이 폭락하면서 가계부채 상환압력과 대량연체 등 금융시장까지 적지않은 타격을 받았다. 특히 미국이 기준금리 인상을 검토 중이라 금리 인상 시 이자부담을 견디지 못한 집주인들이 한꺼번에 집을 내놓으면 집값 폭락을 더 부추길 전망이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2000년 이후 최대물량이 공급되면서 지역에 따라선 전매가 안되고 기존 집이 팔리지 않는 등 입주자의 유동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올해 물량까지 합치면 공급과잉 쇼크도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택의 실질 수요층이 줄고 있다는 점도 주목해야 한다. 통계청의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생산가능인구(15~64세)는 올해 3704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7년 3702만명, 2018년 3693만명, 2019년 3679만명 등으로 계속 감소한다. 주택을 구입할 수 있는 수요층이 갈수록 줄어드는 셈이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