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전경련, 미르·K스포츠재단 증거인멸 작업 중단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경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가 오늘(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경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가 오늘(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우상호 원내대표가 전경련(전국경제인연합회)을 겨냥하며 "지금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형태의 작업은 불법이다.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4일) 우상호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진행된 원내대책회의에서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된 권력형 비선실세 의혹과 관련해 각 도처에서 증거 인멸작업이 너무 조직적으로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우 원내대표는 "전경련에 경고한다. 어느 정권이 들어서든 반드시 수사하게 돼 있는 사안이다. 증거인멸 작업에 조직적으로 관여한 분들은 반드시 그 책임을 묻게 돼 있는 사안이니 중단하길 바란다"며 "오히려 이후 진실이 밝혀지게 하기 위해서는 재벌 대기업이 협조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상임위별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된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할 것"이라며 "법사위와 경제 관련 상임위 쪽에서는 이 사안의 불법성과 재벌 대기업에 대한 조직적 할당 모금의 문제점을 지적할 예정이다. 교문위와 각종 다른 상임위에서는 미르·K스포츠재단에서 진행됐던 여러 가지 다양한 국정 농단의 사례들이 또 한 번 지적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우 원내대표는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해 3가지 분야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권력 차원의 모금할당 문제, 각 부처에서 공식적인 체계를 통하지 않고 이뤄진 국정농단 및 비선실세 문제, 최순실씨의 딸과 관련한 비리 문제를 거론했다.

특히 우 원내대표는 "전경련이 정권이 원하는 어떤 사업과 재단을 만드는데 모금책으로 전락한 문제는 심각한 것"이라며 "여기에는 특히 이승철씨(전경련 부회장)가 코어(중심)로 있는 것으로 돼 있는데, 전경련이 이런 식의 운영이 괜찮은지 검토해야 한다. 미르와 K스포츠재단을 통합해 새로운 재단을 할 게 아니라, 몸통인 전경련이 개혁대상이 아닌가, 야당이 심각하게 고민해봐야겠다"고 지적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