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나나 "현재 몸무게 43㎏ 허리 22.5인치, 40㎏ 찍고 싶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빠나나 "현재 몸무게 43㎏ 허리 22.5인치, 40㎏ 찍고 싶다"
‘160cm 모델’ 빠나나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빠나나는 정식으로 모델 활동을 시작한 지 채 1년도 되지 않은 신인이지만 15만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는 SNS 스타다.
모델로서는 다소 작은 키 160cm에도 불구하고 그는 단점을 커버하기 위해 몸매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며 작은 얼굴과 글래머러스한 라인을 완성, ‘마성의 비율’을 뽐냈다.

bnt와 함께한 이번 화보에서 빠나나느 보디수트를 입고 시크하고 도도한 여성으로 변신했다.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빠나나는 “사진 찍히는 것이 좋아 SNS에 올라온 게시물 중 마음에 드는 포토에게 직접 촬영을 요청했고 그러다 보니 어느새 모델이 제 직업이 됐다. 피팅 모델을 시작으로 현재 경력은 채 1년도 되지 않은 상태. 이국적인 외모로 많은 관심을 받아 감사하지만 이에 대한 이야기는 하고 싶지 않다. 서양인처럼 생겼다는 말이 싫지는 않지만 수줍어서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이어 "고등 학창 시절부터 드문드문 이국적이라는 소리는 들었지만 성인이 된 후 화장 실력이 늘면서 더욱 자주 듣게 됐다. 그렇다고 일부러 서양 여성처럼 보이기 위해 메이크업을 하는 것은 아니다. 섀딩은 거의 하지 않고 얇게 아이라인을 그린 후 섀도우를 언더까지 진하게 칠한다. 그리고 밝은 컬러 렌즈를 낀다. 전문가 선생님들이 해주는 동양적인 화장법은 저와 어울리지 않기 때문에 촬영 전에도 메이크업은 직접 하는 편이다"라고 덧붙였다.
빠나나 "현재 몸무게 43㎏ 허리 22.5인치, 40㎏ 찍고 싶다"
한편 현재 몸무게 43kg에 허리 22.5인치의 몸매 관리 비결에 대해서는 “과일은 아무리 늦은 시간이라도 마음껏 섭취하지만 밥은 하루 종일 안 먹는다. 빵 하나 혹은 콘푸라이트 한 그릇을 오후 2시 전에 먹고 다음날까지 아무것도 입에 안 댄 적도 있다. 40kg을 한 번쯤 찍어보고 싶다”고 전했다.

그리고 앞으로 활동 계획으로 “뮤직비디오나 잡지 촬영을 통해 음산한 분위기 속 슬픔에 찬 캐릭터를 표현하고 싶다. 몽환적이면서도 스산한 분위기가 좋다. 또한 제가 직접 디자인한 속옷 브랜드를 만들고 싶다. 디자인에 관심은 많지만 따로 공부는 하고 있지 않다. 성격이 안일한 편이라서 왠지 할 수 있을 것만 같다”고 말했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 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