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베일 벗다 "무엇이 기다릴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2017 헤라서울패션위크 정구호 총감독
   

 

2017 S/S 헤라서울패션위크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이 베일을 벗었다. 


서울디자인재단이 5일 오전 10시 서울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살림터 3층 나눔관에서 2017 S/S 헤라서울패션위크의 운영 전반에 관한 내용을 알리는 기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2017 S/S 헤라서울패션위크는 오는 10월 17일(전야제)부터 22일까지 동대문 DDP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번 시즌에는 41개 브랜드의 서울컬렉션 뿐만 아니라 한혜자 명예 디자이너의 아카이브 전시, '제너레이션넥스트 서울' 트레이드쇼, 글로벌 멘토링 세미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DDP에서는 41개의 디자이너 브랜드와 6개의 기업이 참가하는 서울컬렉션 패션쇼가 진행된다. 


또한 트레이드쇼 인 ‘제너레이션 넥스트 서울’에서는 100여개의 유수 디자이너 브랜드 및 신진 디자이너의 수주회가 진행되며, 제너레이션 넥스트 21개 브랜드의 그룹 패션쇼도 열려 신진 디자이너에게 패션쇼와 글로벌 브랜드 성장의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창작스튜디오 디자이너, 서바벌 패션-K 등 신진디자이너의 패션쇼 참여 기회를 확대해 새로운 비즈니스 플랫폼을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 시즌 큰 호응을 얻었던 서울패션위크 글로벌 멘토 체제도 계속 진행된다. 사이먼 콜린스(Simon Collins), 사라 마이노(Sara Maino) 등 우수해외 패션 비즈니스 및 PR 전문가로 멘토단을 구성해 서울패션위크 참여 디자이너 및 패션을 사랑하는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공개 세미나를 연다. 멘토들은 전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디자이너 컨설팅, 서울패션위크 심사 등을 맡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정구호 서울패션위크 총감독은 2017 S/S 헤라서울패션위크 운영 전반에 대한 설명과 변동 사항, 프레스 출입 규정 등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정구호 서울패션위크 총감독은 “이번 시즌에는 ‘제너레이션 넥스트 서울‘을 동대문 DDP에서 동시 개최해 바이어와 프레스를 한 곳으로 집중시켜 보다 효과적인 홍보 및 수주기회를 제공하는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정 총감독은 “2017 S/S 헤라서울패션위크는 국내외 프레스와 바이어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전문 패션쇼와, 시민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패션 모티브의 시민 패션·문화 축제로 구성됐다”이라고 밝혔다.


풍성한 시민참여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DDP 야외 공간에서는 각종 시민이벤트가 진행되며, 10월 18일부터 22일까지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야외공간에서 참여할 수 있다.


한편, 전야제에서는 한혜자 명예 디자이너의 아카이브 전시가 오프닝쇼로 열린다. 


사진. 헤라서울패션위크 사무국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