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한국화 공모전 '제1회 광주 화루'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은행, 한국화 공모전  '제1회 광주 화루' 개최

JB금융그룹 광주은행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함께 한국화 전통을 계승하고 진흥에 기여할 수 있는 작가를 발굴·육성하기 위한 공모전 ‘제1회 광주 화루(畵壘)’를 공동 주최한다고 5일 밝혔다.

광주화루는 작가상과 공모전으로 이뤄져 있으며 총상금 1억원 규모다. 또한 당선자에게는 전시회 개최 및 도록 제작, 해외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할 경우 추가로 1000만원의 경비를 지원한다.

공모전 1차 서류는 다음달 14일부터 30일까지 광주은행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며 2차 작품접수 대상자는 개별 통지한다. 이어 오는 12월부터 내년 1월 사이 심사를 마치고 1월 말쯤 당선작을 선정해 3월쯤에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전시회를 열 예정이다.

광주화루는 한국화 작가만을 대상으로 한 전국 규모의 유일한 대회로 상금 또한 최고 수준이다. 더욱이 일회성 행사로 그치는 게 아니라 장기적인 사후지원까지 담았다.

광주은행이 대회 명칭을 화루로 사용한 것은 침체에 빠진 한국화 전통을 계승하고 진흥에 기여하기 위해서다.

화루는 조선후기 문인화가인 추사 김정희(1786∼1856)가 제주도 유배에서 돌아와 용산에 머물 때 제자들이 찾아와 솜씨를 겨루고 품평을 받았는데 당시 화가 그룹의 명칭이 회루(繪壘), 서가 그룹의 명칭이 묵진(墨陣)이었다.

화루(畵壘)는 바로 회루의 회(繪)를 화(畵)로 바꿔 만든 명칭이다. 당시 회루에 참여했던 한명이 우리지역 출신이자 남도문인화의 큰 틀을 마련한 소치(小癡) 허련(許鍊)이다.

김한 광주은행장은 “광주는 일찍부터 예향(藝鄕)이라 불렸고 그 중심에는 그림이 있었다. 하지만 한국화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줄어들고 침체가 길어지면서 광주 예향의 이미지도 상당부분 퇴색한 게 현실”이라며 “광주은행은 이에 대한 타개책의 일환으로 전국 규모의 한국화 공모전을 준비한 만큼 광주화루가 침체에 빠진 한국화 진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2.47상승 35.3312:27 08/04
  • 코스닥 : 1044.70상승 8.5912:27 08/04
  • 원달러 : 1146.00하락 2.312:27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2:27 08/04
  • 금 : 71.88하락 1.412:27 08/04
  • [머니S포토] 부동산 공약 발표한 이낙연 "서울공항 이전, 고품질 공공아파트 공급"
  • [머니S포토] 與 최고위, 자리 착석하는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이준석 대표 주재 국민의힘 신임 시·도당위원장회의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부동산 공약 발표한 이낙연 "서울공항 이전, 고품질 공공아파트 공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