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공시 피해 70대 남성, 본사 앞에서 분신 소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머니S DB
/자료사진=머니S DB
공매도와 공시 논란으로 시끄러운 한미약품 본사 앞에서 70대 남성이 분신 소동을 벌여 경찰이 출동했다.

지난 5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송파구 방이동 한미약품 본사 앞에서 김모씨(70)는 휘발유가 담긴 맥주PT병을 든 채 분신 소동을 벌였다.

김씨는 1조원대 기술수출계약 공시를 보고 한미약품 주식을 사들였다가 1000만원대 손실을 본 개인투자자였다. 김씨는 늑장 공시한 한미약품 측에 투자 손실을 보상하라고 요구했다.

경찰은 김씨를 바로 체포하지 않고 1층 로비에서 김씨의 의사를 들어주겠다며 설득해 휘발유와 라이터를 압수한 뒤 사측 대표에게 인계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36.50하락 27.4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