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삼성전자, 양호한 실적·지배구조 분할이 주가에 호재로 작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리콜사태에도 불구, 올해 3분기 시장 전망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발표해 상승세를 보였다.

7일 오후 1시13분 기준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9000원(0.53%) 오른 170만원을 기록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한 때 171만60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3분기 잠정 실적으로 매출 49조원, 영업이익 7조800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시장 컨센서스인 7조5000억원을 상회하는 수치다.

증권사들은 삼성전자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부품사업 부문에서 양호한 실적을 거두면서 갤럭시노트7 리콜사태에 따른 충격이 다소 상쇄됐다고 분석했다.

또한 미국의 헤지펀드인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삼성전자를 분할 요구하면서 지배구조 개편 기대감도 작용, 주가 상승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