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올리타정’, 알려지지 않은 사망자 더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망자 3명…  중대한 이상약물반응 29건

한미약품 폐암 신약 ‘올리타정’(성분명 올무티닙)의 부작용으로 인한 사망자가 기존에 알려졌던 것보다 더 많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늑장공시로 인한 개인투자자 피해, 미공개 정보 이용 투자 의혹 등을 받고 있던 한미약품에 또 하나의 악재가 추가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를 통해 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올리타정으로 인한 사망자가 3명, 중대한 이상약물반응이 29건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미약품이 최근 여러 가지 악재가 동시다발적으로 불거지며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미약품이 최근 여러 가지 악재가 동시다발적으로 불거지며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지난달 30일 다국적제약사 베링거인겔하임이 올리타정 개발을 포기하고 한미약품에 권한을 반환하자 식약처는 뒤늦게 올리타정 국내 임상시험 중 중대한 부작용과 함께 사망자 2명(1명은 기저질환 악화 사망)이 발생했다며 안정성 서한을 배포했다.

하지만 권 의원이 확인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9일(75세), 올해 3월23일(57세), 6월28일(54세) 총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또 약물과의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임상시험 도중 사망한 사례도 8건이 발견됐다.

중대한 이상약물반응은 사망 외에도 29건이 더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권 의원은 “임상3상 조건부 허가로 의약품을 시판할 수 있도록 하는 정부의 규제완화 정책은 국민의 안전은 뒤로 한 채 제약사의 비용부담을 줄여주는데 초점을 맞춘 위험한 정책”이라며 “식품과 의약품의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식약처가 앞장서 국민안전을 위한 안전장치를 없애는 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문제가 된 한미약품 외에도 임상3상을 조건으로 허가를 받은 의약품들에 대해 전반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5.78상승 10.3609:20 07/04
  • 코스닥 : 735.31상승 5.8309:20 07/04
  • 원달러 : 1297.30보합 009:20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09:20 07/04
  • 금 : 1801.50하락 5.809:20 07/04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