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여의도 불꽃축제 명당, 가족·친구·연인과 함께할 '7곳'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의도 불꽃축제. /자료=한화 홈페이지 캡처
여의도 불꽃축제. /자료=한화 홈페이지 캡처

2016 여의도 불꽃축제가 오늘(8일) 저녁 7시20분부터 8시40분까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개최된다. 여의도 불꽃축제는 1년에 한 번 열리는 행사로 매해 100만 명 이상의 관람객들이 몰리는 대규모 행사로 자리잡았다.

이번 여의도 불꽃축제에는 일본 스페인, 한국 총 3개국 대표 불꽃팀이 참여, 총 10만여발의 다채롭고 환상적인 불꽃쇼가 펼쳐진다. 올해도 수많은 인파로 인한 혼잡이 예상되는 가운데 화려한 불꽃을 최고의 자리에서 관람할 수 있는 명당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여의도 불꽃축제 명당으로는 옛 노량진 수산시장 주차장이 있다. 옛 노량진 수산시장 옥상은 주차장으로 이용되고 있어 공간이 넓게 펼쳐져 있어 가족과 함께 즐기기 좋은 장소를 제공한다.

원효대교 한화 불꽃계단도 빼놓을 수 없는 명당으로 꼽힌다. 이번 여의도 불꽃축제에는 원효대교에 불꽃이 설치돼 골든티켓존 못지 않은 불꽃 명당이 되어줄 예정이다. 계단 벽화의 규모는 상당해 많은 가족이 자리잡고 관람하기 알맞은 곳이다. 하지만 이 때문에 사람들이 더 몰릴 수 있으니 조금 일찍 도착해서 자리를 잡아야 한다.

다음은 사육신 공원이 명당자리로 유명하다. 사육신공원은 노들역 1번 출구에서 가까운 공원으로 한강대교와 노량진역 사이에 있다. 사육신묘와 함께 주변 공원을 꾸며놓은 곳으로 언덕이 높게 형성돼 한강이 바로 보이는 멋진 전망을 만날 수 있다.

노들나루공원도 세계불꽃축제 명당으로 자리잡았다. 축구장을 비롯하여 공원이 넓은 것이 장점으로 불꽃이 터지는 원효대교 남단과 가까워 생생한 불꽃을 감상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N서울타워(남산타워), 한강대교 전망대 쉼터, 63빌딩 등을 불꽃축제를 구경하기에 최적의 장소인 명당으로 소개됐다.

한편 내일(8일) 열리는 '2016 세계불꽃축제'로 여의동로 양방향 차량통행과 한강공원 주차장 이용이 통제된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9시30분까지 마포대교 남단~63빌딩 앞 여의동로 구간 양방향 도로의 차량통행을 막는다고 밝혔다. 이 시간 여의동로를 지나는 261번 등 시내버스 14개와 마을버스 2개, 경기버스 5개 등 21개 노선도 우회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