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가스 누출, LPG 300리터 쏟아져… '반경 2km' 구간 통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용인 가스 누출. /자료사진=뉴스1
용인 가스 누출. /자료사진=뉴스1

경기 용인시에서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오늘(7일) 오전 11시28분쯤 경기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한 LPG 충전소 이동용 탱크(길이 1m, 폭 4m, 무게 1.6톤 규모)에서 가스가 누출됐다.

이 사고로 충전소 대표 A씨가 왼쪽 팔에 경미한 열상을 입었다. 탱크가 넘어지면서 밸브 나사가 부러져 탱크에 저장돼 있던 LPG 300리터가 누출되기도 했다.

이에 소방 당국은 가스 희석 작업에 나섰다. 경찰은 충전소 주변 국도45호선 반경 2㎞ 구간을 통제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사고 수습이 완료되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