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손예진, "배우의 삶은 마라톤… 집착하면 안 될 것 같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IFF 손예진. 배우 손예진이 오늘(8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일환으로 열린 오픈토크에 참석했다. /사진=스타뉴스
BIFF 손예진. 배우 손예진이 오늘(8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일환으로 열린 오픈토크에 참석했다. /사진=스타뉴스

BIFF(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를 통해 배우 손예진이 관객들과의 만남을 가졌다. 오늘(8일) 오후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두레라움에서 진행된 영화기자협회가 함께하는 오픈토크가 열렸다.

17년차 여배우 손예진은 한국영화계에서 여성 중심인 영화가 없다는 것에 대해 "남자배우들이 멀티 캐스팅 된 영화들이 많다"며 "여자 배우들이 머리 캐스팅 영화가 나오면 멋지지 않을까 생각을 한다. 전도연 선배님이나 김혜수 선배님과 '킬빌'을 찍으면 격렬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손예진은 배우로 사는 일을 마라톤에 비유했다. 손예진은 "저는 길게 계획을 세우지 않는다"며 "마라톤을 하는 것 같다. 한 작품에 일희일비하지 않는다. 오랫동안 배우로 지내려면 집착하는 것이 있어서 안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손예진은 "지금까지 운이 좋게 큰 문제 없이 배우로서 원하는 꿈을 이뤄왔다"며 "내가 생각했던 만큼 작품이 사랑을 받지 못했다거나 연기가 너무 힘들고 고통스러워서 언제까지 할 수 있을지 고민이 많았다. 네거티브에 빠지는 순간도 많다. 그러면서도 저 밑에 열정이 있기에 꾸준하게 작품을 해왔다"고 어려움을 고백했다.

이어진 관객과의 질문 시간에서 손예진은 몸매 관리 비법부터 고민을 해결하는 방법까지 이야기해주며 솔직하고 담백한 매력을 자랑했다.

끝으로 손예진은 "배우가 아닌 인간 손예진으로 여러분과 대화를 해서 너무 좋았다"라며 "이렇게 보러 와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남은 영화제 일정도 많이 보시고 좋은 시간 보냈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남겼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1.04상승 1.7511:28 05/23
  • 코스닥 : 880.34상승 0.4611:28 05/23
  • 원달러 : 1269.30상승 1.211:28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1:28 05/23
  • 금 : 1842.10상승 0.911:28 05/23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