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에 침수된 차량, 찻값 범위 내 보상액 지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풍 차바로 인해 침수된 차량들. /사진=뉴스1 DB
태풍 차바로 인해 침수된 차량들. /사진=뉴스1 DB
제18호 태풍 ‘차바’로 인해 울산·부산·제주·경남 등 남부 지방에 6000대에 가까운 차량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이들 차량의 보상 금액은 사고 발생 당시 찻값 범위 내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운행 제한 구역으로 지정된 하천 등에 주차한 차량이나 차 문을 열어 빗물이 들어간 경우는 보상이 어려울 수 있다.

9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태풍 차바로 인한 자동차보험(자기차량손해) 피해 접수는 지난 6일 오후 5시 기준 5919건, 손해액은 약 415억3000억원.

기본적으로 자동차보험 자기차량손해담보에 가입했다면 태풍으로 인한 차량 피해 보상이 가능하다. 주차장에 주차한 상태에서 침수됐거나 홍수 지역을 지나던 중 차량이 물에 휩쓸려 파손된 경우가 이에 해당된다.

하지만 태풍에 따른 차량 피해를 무조건 보상받을 수 있는 건 아니다. 지방자치단체에서 사전에 침수 지역으로 예상해 운행 제한 구역으로 지정했음에도 무리하게 진입했다가 피해를 본 경우에는 운전자의 일부 과실을 적용해 보상이 적어질 수 있다.

포항시와 경주시는 태풍 북상(5일) 전날에 침수가 예상되는 하천 등에 안내문 부착, 이동 차량 방송 등 공지를 했기 때문에 이곳에 주차된 차량은 보상이 어려울 수 있다.

차 문이나 선루프 등을 열어놔 빗물이 차량으로 들어간 경우에도 피해 보상이 어렵고 침수됐더라도 차 안에 있던 휴대폰 등 물품에 대한 피해액은 보상에서 제외된다.

태풍으로 차량 피해를 본 ‘자기차량손해담보’ 가입자는 침수피해를 확인하고 가입한 보험사에 사고 접수를 하면 된다. 보상액은 사고 발생 당시 찻값(차량가액) 한도 내에서 결정된다.

한편 이번 태풍으로 자동차가 파손돼 새로 사야 하는 경우 자동차 취득세가 면제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5상승 39.5414:51 05/14
  • 코스닥 : 966.60상승 14.8314:51 05/14
  • 원달러 : 1128.40하락 0.914:5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4:51 05/14
  • 금 : 66.56상승 1.0214:51 05/14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들어서는 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발언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