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백남기 사건’ 경찰 고발 11개월 만에 비공개 소환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향진 충남지방경찰청장. /사진=충남지방경찰청
장향진 충남지방경찰청장. /사진=충남지방경찰청
검찰이 고(故) 백남기씨 사건을 수사 중인 가운데 고발 11개월 만에 장향진 충남지방경찰청장을 지난 8일 참고인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사건 당시 서울지방경찰청 차장을 맡고 있었던 장 청장을 상대로 물대포 진압 당시 지휘 체계와 의사결정 과정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과도 소환 일정을 조율 중이다.

한편 고 백남기씨는 지난해 11월14일 민중총궐기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아 쓰러졌다. 그는 317일간 의식불명 상태로 병상에 누워 있다가 지난달 25일 오후 1시58분쯤 공식 사망 판정을 받았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99상승 2.9111:31 04/14
  • 코스닥 : 1013.92상승 3.5511:31 04/14
  • 원달러 : 1119.90하락 611:31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1:31 04/14
  • 금 : 61.58상승 0.4811:31 04/14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