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은 육감적"… 트럼프의 끝없는 음담패설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신의 딸에게도 음담패설을 한 것으로 알려진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 /사진=AP뉴시스
자신의 딸에게도 음담패설을 한 것으로 알려진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 /사진=AP뉴시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맏딸 이반카(34)에게도 음담패설을 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 그를 둘러싼 비난 여론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8일(현지시간) CNN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는 지난 2004년 9월 라디오쇼 진행자 하워드 스턴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딸 이반카를 ‘피스 오브 애스(piece of ass, 여성을 성관계 대상으로 매력적이라고 부르는 말)’라고 표현했다.

CNN방송이 공개한 당시 녹음 파일에서 트럼프는 “당신 딸을 ‘피스 오브 애스’라고 불러도 되는가?”라는 사회자 스턴의 질문에 “좋다”고 답했다.

트럼프는 2006년 10월에도 스턴과 이반카를 놓고 성적 대화를 주고받았다. 스턴은 트럼프에게 “이반카가 이전보다 훨씬 육감적으로 보인다”며 가슴 확대 수술을 받았냐고 물었다.

이에 트럼프는 “사실 딸은 항상 매우 육감적이었다”며 “딸은 키도 크고 훌륭한 미녀”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트럼프는 24세 여성과 성관계를 할 수 있겠냐는 물음에 “당연하다”, “문제 없다”고 자신 있게 답하기도 했다.

한편 트럼프는 지난 2005년 TV프로그램 촬영을 위해 버스로 이동하다가 유명 방송인과 음담패설을 주고받은 사실이 폭로돼 대선 출마 이래 최대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트럼프는 사퇴 여론이 들끓는 상황에서도 대통령 출마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