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국감] 서울 부실공사 급증… 포스코건설·제2롯데월드 심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배규민 기자
/사진=머니투데이 배규민 기자

서울시가 발주한 공사의 부실시공과 불법시공 적발건수가 4년 사이 9배 증가했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용기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2012년부터 올해 8월까지 서울시 발주공사 중 불법시공 및 부실시공으로 적발된 건수가 51건이라고 밝혔다.

연도별로는 2012년 2건, 2013년 4건, 2014년 19건, 2015년 18건, 올해 8월 말 기준 8건으로 해다마 증가추세다. 지난해의 경우 2012년에 비해 9배에 달하는 부실공사가 적발됐다.

유형별로 보면 안전관리대책 소홀이 23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설계도서나 관련기준과 다른 시공이 21건, 가설시설물 설치상태 불량 16건, 품질관리계획 실시 미흡 9건, 누전차단기 미작동 3건 순이다.

건설사별로는 포스코건설이 7건으로 부실공사 적발건수가 가장 많았다. 이어 현대로템 4건, 고려개발 3건 순이다. 또한 건설기술진흥법상 부실공사로 발주청에 손해를 끼쳐 가장 많은 벌점을 부과받은 공사장은 제2롯데월드 건설현장으로 드러났다.

정용기 의원은 "서울시의 고질적인 안전불감증 탓에 부실시공을 남발하는 공사장이 급격히 늘고 있다"며 "부실공사를 저지른 업체는 강하게 처벌하고 공사장 안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0.43상승 40.0915:16 07/05
  • 코스닥 : 750.02상승 27.2915:16 07/05
  • 원달러 : 1299.50상승 2.415:16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5:16 07/05
  • 금 : 1801.50하락 5.815:16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