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국감] 서울시내 건물 내진설계 비율 평균보다 저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서울시 건축물의 내진설계 비율이 전국 평균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경주와 울산 등지에서 지진 빈도가 잦아지며 건축물 내진설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이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황희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서울시 건축물 62만8947개 가운데 7만9100개(27.2%)만이 내진설계가 적용돼 있다고 밝혔다. 전국 평균인 33% 보다 5.8%가 낮은 것이다.

공공시설물의 경우도 마찬가지. 총 5662개 건축물 중 2579개(45.5%)만이 내진설계가 적용돼 있었다. 특히 서울시내 학교 2971개 동 가운데 840개 동(28.3%)만이 내진설계돼 있어 심각한 수준으로 드러났다.

지진 대피시설은 588곳에 불과했다. 수용인원은 64만4000명으로 서울인구의 7%만이 수용가능하다. 황희 의원은 "인구 1000만명과 유동인구 3400만명인 서울시의 건축물 내진설계율과 지진대피소가 매우 미흡한 상태"라며 "더 이상 한반도가 지진 안전지대라고 볼 수 없는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5:32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5:32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5:32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5:32 07/06
  • 금 : 1763.90하락 37.615:32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