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한국, 이란에 0-1 무득점 패배… '유효슈팅 0' 빈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한국 이란.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1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이란과의 경기에서 선취골을 내준 뒤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한국 이란.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1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이란과의 경기에서 선취골을 내준 뒤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4차전 한국-이란 전에서 한국이 다시 한번 테헤란 원정 징크스를 깨지 못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어제(11일) 오후 11시45분 이란 테헤란 아자디 경기장에서 이란과 치른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4차전 경기에서 0-1로 패하며 승점획득에 실패했다.

앞서 아시아지역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3경기에서 수비에 문제를 드러냈던 한국은 이날 이란을 맞아서는 공격에서도 효과적인 경기를 펼치지 못하며 무득점 패배를 당했다.

한국은 앞선 3경기에서 단 1골도 실점하지 않은 이란 수비진을 상대로 공격 문제를 드러내며 90분 동안 유효슈팅 0을 기록하는 부진을 보였다. 슈팅 자체가 단 1개 밖에 나오지 않았다.

수비에서도 월드컵 최종예선 내내 문제를 지적받고 있는 포백라인이 다시 문제가 됐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한국은 이란의 날카로운 공격에 여러번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다 전반25분 오른쪽에서 라민 레자에이안의 돌파를 허용하며 사르다르 아즈문에 선제골을 내줬다.

한국은 선제실점에도 공격에서 적극성을 회복하지 못하며 볼 점유율에서도 뒤진 채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에 슈틸리케 감독은 장신 공격수 김신욱을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줬지만 소득이 없었다. 한국은 결국 유효슈팅 0이라는 최악의 빈공 끝에 0-1로 패했다.

한국은 이날 이란에 지면서 2승1무1패(승점7)로 A조 3위를 기록하게 됐다. 이란이 조1위, 중국을 2-0으로 꺾은 우즈베키스탄이 조2로 올라섰다. 중국은 최하위로 추락했고 시리아를 꺾은 카타르가 5위로 올라섰다. 한국은 다음달 15일 우즈베키스탄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5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한편 경기를 마친 뒤 슈틸리케 대표팀 감독의 인터뷰도 논란이 되고 있다. 슈틸리케 감독은 카타르의 귀화 선수 세바스티안 소리아 같은 스트라이커가 없어 진 것 같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좋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는 손흥민을 두고 대표팀 감독이 할 말은 아니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손흥민 역시 “다른 선수를 언급하면서 사기를 떨어뜨리는 것은 아쉬운 것 같다”며 심경을 드러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