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수서발 고속철' 공사비 부당차익 의혹… 검찰, 압수수색 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S건설. /자료사진=뉴스1
GS건설. /자료사진=뉴스1

GS건설이 수서발 고속철도(SRT) 공사과정에서 공사비를 부풀려 부당차익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수원지검 특수부는 지난 10일 서울 GS건설 본사와 경기 용인현장사무소에 수사관을 보내 평택 고속철도 3-2공구 공사 관련 서류,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수색했다.

수서고속철 3-2공구 시공을 맡은 GS건설은 애초 계획한 저소음공법보다 저렴한 일반 발파공법을 이용해 땅을 파 차익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GS건설 압수수색은 지난 6월 정부합동부패척결추진단이 수사를 의뢰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수서발고속철도는 한국철도공사가 2013년 발주한 사업으로 예산 규모는 1조2711억원으로 GS건설이 수주한 구간은 1139억원 규모다.

지난 8월 말 개통 예정이었던 수서발 고속철도는 지난 2월 용인역 공사구간에서 지반 균열이 발견돼 연말로 개통이 연기된 상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6.88하락 25.7612:56 07/01
  • 코스닥 : 730.66하락 14.7812:56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2:56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2:56 07/01
  • 금 : 1807.30하락 10.212:56 07/01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김진표, 민주당 의장 아닌 대한민국 의장 돼달라"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