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경매 낙찰가율 '90.1%'… 역대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박성대 기자
/사진=박성대 기자

주택 경매시장에서 낙찰가율이 역대 최고수준을 기록하면서 경매건수도 줄어들고 있다. 12일 경매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법원경매는 진행 9379건, 낙찰 3933을 기록해 역대 최저치를 갱신했다. 올해 경매건수는 총 13만건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돼 지난해 15만2506건에 비해 15% 이상 감소할 전망이다.

경매 감소는 지난달 추석연휴가 길었던 탓도 있지만 낙찰가율이 점점 높아지는 만큼 사실상 경매거래의 메리트가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창동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평균 90%를 돌파했고 최근 가계부채 관련규제의 신호와 후속대책이 나오는 상황이라 낙찰가율 조정이 있을지는 연말 데이터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전국평균 낙찰가율은 66.5%로 한달 동안 6.4%포인트 감소했다. 감소 원인은 낙찰물건 감정평가액의 18%에 달하는 1925억원대 임야가 경매에 나왔고 412억원(감정가의 21%)에 낙찰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같은 기간 2.7%포인트 상승해 90.1%를 기록했다. 2001년 1월 경매통계 작성 이후 최고 낙찰가율이다.

평균 응찰자 수는 4.5명으로 한달 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총 낙찰액은 1조1244억원으로 전달대비 329억원 늘었다. 물건당 낙찰액은 평균 2억8591만원으로 3000만원가량 증가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도 토지 낙찰가율의 하락으로 전체 평균이 전달대비 10.3포인트 하락해 63.1%를 기록했다. 가장 높은 가격에 낙찰된 물건은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의 사루비아빌딩으로 감정가는 611억940만원, 낙찰가는 438억1300만원(71.7%)이다.

전국에서 응찰자가 가장 많은 물건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의 명지캐럿86 주상복합 1층상가 40.95㎡로 99명이 몰렸다. 감정가의 133.5%에 달하는 5억599만원에 낙찰됐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