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철 원장의 탈모한의원 (21)] 취업 위해 M자 탈모 치료 찾는 20-30대에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영철 원장의 탈모한의원 (21)] 취업 위해 M자 탈모 치료 찾는 20-30대에게
젊은 남성들도 탈모 치료를 받는 경우가 크게 늘고 있다.

최근의 젊은 층의 탈모 인구 증가는 스트레스와 관련이 많다고 알려져 있으며 실제 취업과 결혼 등을 앞두고 일상생활에서 겪는 스트레스 정도가 매우 심한 것으로 조사된 바 있으며, 병원을 찾는 환자들 가운데서도 첫인상이 중요한 취업 면접을 앞뒀을 때는 탈모 스트레스가 더욱 커진다고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탈모치료를 받는 20~30대가 40~50대에 비해 2배 가까이 많을 정도인데, 특히 헤어라인 쪽 모발이 가늘어지며, 더 진행되면 가는 모발이 솜털처럼 변해 M자 형태로 모발이 없어지는 상태가 되는 앞머리 M자 탈모는 남성들에게 가장 흔히 나타나는 탈모 유형이다.

드물게는 여성에게서도 나타나는데, M자 탈모는 초기에는 앞머리에서 단독으로 시작되지만 탈모가 진행됨에 따라 정수리 또는 가르마도 함께 진행돼 C자 및 U자 탈모 유형으로 이행될 수 있어 전문 의료진의 도움을 받는 것이 현명하다.

이러한 M자 탈모 역시 유전적 요인을 무시할 수 없지만 이는 탈모가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는 뜻일 뿐 반드시 유전된다는 의미는 아니다. 동일한 환경에서도 탈모가 생기는 생활습관을 답습할 때 탈모가 나타나는 경우가 더 많기에 이에 대한 교정과 치료가 이어진다면 M자 탈모를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

한의학계에서는 M자 탈모의 원인으로 비정상적인 남성호르몬 증가를 일으키는 자율신경실조와 내분비 기능의 이상으로 인한 인체의 항상성 조절 실패를 지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체질의학을 바탕으로 한 한약 처방으로 하여금 모발이 성장할 수 있는 건강상 신체로 되돌리는 것을 시작으로 두피와 모발을 M자 탈모가 생기기 이전의 상태로 회복시키는 것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이후 환자 개인이 혼자서도 탈모에 대한 관리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생활습관을 교정까지 함께 진행해 2차 탈모를 예방할 수 있게끔 한다.

이는 곧 새로운 모발이 자라나오게 하는 동시에 장부의 부조화 회복으로 남성탈모 외에 소화불량이나 간장의 이상, 불면증 등 기타 동반 증상들까지 치료해준다.

따라서 비교적 일찍 시작된 탈모로 고민 중이라면 체계적인 남성탈모치료프로그램을 갖춘 병원을 찾아 잃었던 자신감과 건강 모두를 되찾을 수 있기 바란다.

<제공=장영철 원장, 정리=강인귀 기자>
 

  • 0%
  • 0%
  • 코스피 : 2625.86하락 21.5212:21 05/24
  • 코스닥 : 877.31하락 6.2812:21 05/24
  • 원달러 : 1263.80하락 0.312:2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2:21 05/24
  • 금 : 1847.80상승 5.712:21 05/24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 [머니S포토] 尹 정부 '첫' 총리 한덕수,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