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재단 연봉' 거론 박지원 "신이 내린 재단… 야당 공조해 국감 증인 채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르재단 연봉.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가운데)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안철수 의원, 오른쪽은 김성식 의원. /사진=뉴시스
미르재단 연봉.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가운데)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안철수 의원, 오른쪽은 김성식 의원. /사진=뉴시스

박지원 비대위원장이 미르재단 연봉 등을 거론하며 증인채택 저지를 비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오늘(12일) '미르재단 연봉이 억대에 가깝다'는 보도를 거론하며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미르·K스포츠 재단 관계자의 증인채택을 막는데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박지원 위원장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 "미르·K스포츠재단은 신이 내린 재단"이라며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미르재단 의혹) 관계자를 국감 증인채택에서 왜 그렇게 보호하는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날이 갈수록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대한 문제가 부각되고 있다. 두 재단 직원의 연봉이 억대에 가깝다는 보도도 나온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신을 보호하려는 청와대와 새누리당"이라는 표현을 쓰며 "우리는 꼭 그 신이 국감 증인에 채택되도록 모든 야당과 공조하겠다"고 밝혔다.

야당은 국감을 맞아 재단 관계자를 증인으로 출석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여당 반대로 성사되지 않고 있다.

한편 지난달 일간지 한겨레가 박근혜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고 최태민 목사의 딸 최순실씨가 미르·K스포츠 두 재단의 인사과정에 개입한 의혹을 제기하는 등 최씨와 청와대의 유착관계를 의심하는 내용을 보도한 이후 두 재단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재단 설립과정에서 실무를 담당한 공무원 등이 이번 국감에 출석해 증언하기도 했으며 여당에서도 정병국 의원 등이 공개적으로 미르재단 관계자의 국감 증인 채택을 요구하기도 했다.
 

  • 68%
  • 32%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