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계 블랙리스트, 청와대 "문체부서 사실아냐" 입장 표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진은 청와대. /자료사진=뉴스1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진은 청와대. /자료사진=뉴스1

청와대가 일명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문화계 정치검열을 위해 만들어졌다고 알려졌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하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한국일보는 이날 청와대가 지난해 문화예술계에서 검열해야 하는 9473명의 명단을 작성해 문화체육관광부로 내려보냈다는 주장과 자료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명단은 세월호 정부 시행령 폐기 촉구 선언 문화예술인, 세월호 시국 선언 문학인, 문재인 후보 지지 선언 문화예술인, 박원순 후보 지지 선언 문화예술인 등으로 분류돼 있다.

앞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지난 10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회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청와대와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심사 및 심사 위원 선정에 개입하고 있다는 것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밝힌 바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63.90하락 37.6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