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 연인, 혜종 죽인 범인 '강하늘'...오히려 더 불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달의 연인’ 이준기-이지은이 김산호를 시해한 진짜 범인이 누구인지 알아낸 모습이 공개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이준기-이지은은 김산호를 죽인 자가 강하늘임을 알게 됐고, 강하늘이 그럴 수밖에 없었던 이유까지 공개되며 안타까움을 준 것. 강하늘이 본격적으로 다른 길을 걷기 시작한 가운데, 앞으로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15회에서는 혜종(김산호 분)을 수은 중독으로 죽게 만든 진짜 범인이 8황자 왕욱(강하늘 분)이었음을 이미 알고 있었던 4황자 왕소(이준기 분)와, 그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인 다미원 최고상궁 해수(이지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고려 3대황제 정종이 된 3황자 왕요(홍종현 분)는 선왕(김산호 분)의 ‘수은 중독’이 해수 때문이라고 단단히 못을 박은 상태. 그러나 늘 8황자 왕욱을 의심해왔던 4황자 왕소는 해수에게 죄를 뒤집어 씌운 진짜 범인이 그일 것이라 믿었고, 그를 찾아가 자신이 모두 알고 있음을 털어놓았다.


4황자 왕소는 “선왕께선 적어도 두 해 넘게 수은에 중독되셨어. 9황자 원이가 범인으로 가장 유력했지만 그러기엔 너무 치밀하고 끈질겨. 너라면 모를까. 황제가 널 놔두는 것도 그래. 그 인간이라면 벌써 널 갈아 마셨을 텐데. 너 정말 형님을 돌아가시게 한 거냐”라고 도발했다.


8황자 왕욱은 요동 없이 4황자 왕소의 말을 듣기만 했고, “너야 말로 황제의 개가 돼서 은이를 죽일 거냐. 너나 나나 살려고 발버둥치는 거야. 그것이 황제가 못 된 황자의 숙명이다. 지키려면 복종해야지. 난 선왕을 독살하지 않았다. 이러면 답이 되겠냐”라고 돌아섰다.


정종의 계략으로 ‘선왕 시해 혐의’를 받게 된 해수는 그 시각, 정종의 옆에서 찻물을 따르고 있었다. 정종은 “황제의 세욕물에 수은을 푼 이유가 뭐냐”라고 물었고, 해수는 “그런 적 없습니다”라고 답한 것. 이에 정종은 재미있다는 듯 “고신을 당하고도 같은 답일까”라고 물었고, 해수는 “그럼 폐하께서 시키셨다고 할 겁니다. 황위를 탐내 절 사주하셨다고. 죽어도 그렇게 말하겠습니다”라고 또박또박 말했다.


이 말에 정종은 “너 아주 맹랑하구나. 하긴 어릴 때부터 만만치 않았지. 재미있어. 널 내치진 않으마. 아우들을 부릴 때 너만한 미끼도 없거든”이라며 즐거워했고, 이에 해수는 수은을 푼 진범을 알려달라고 말한 것.


해수는 “어차피 저는 알아도 입도 벙긋 못합니다. 폐하께서 절 선왕 시해범으로 모시면 그뿐이니까요. 그러니 알고나 싶습니다. 누굽니까”라고 재차 물었다. 그리고 밖에서 “폐하, 8황자님께서 폐하를 뵙습니다”라는 말이 들려왔고, 정종은 흥미롭다는 듯 “어쩜 이리 딱 맞춰서 오는 건지”라고 말해 해수를 당황시켰다.


해수는 8황자 왕욱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 해수는 “선왕께서 그리 되시는 걸 목도했다면서. 놀랐겠다”라는 8황자 왕욱의 말에 “제게도 오라버니 같은 분이셨으니까요. 그런 분을 그리 비참하게 만든 자가 누굴까요. 황자님께선 아무 관련 없으신 거죠”라고 물었다. 이에 8황자 왕욱은 “난 아무 잘못한 게 없다”라며 읊조리듯 말한 것.


특히 8황자 왕욱은 어머니 황후 황보씨(정경순 분)와 누이 황보연화(강한나 분) 앞에서 절규하며 안타까움을 더했다. 그는 “어머니와 우리 집안을 지키는 방법은 역적이 되는 것 말고는 없었습니다. 집안에 눌리고 책임에 치이던 제 인생에 그토록 강렬하게 원했던 건 해수 그 아이뿐이었는데 놓쳤습니다. 수는 제가 다 가지려 했던 거 그게 잘못이라고 했는데 그게 왜요. 집안도 지키고 마음도 지키는 게 어때서. 어머니께서는 똑바로 살라고 하셨고 전 똑바로 살았습니다. 전 왜 여전히 외롭습니까? 전 이미 다른 길을 걷습니다. 다르게 살아서라도 원하는 걸 얻고 더 이상 바보처럼 놓치지 않아요”라고 밝힌 것.


이에 8황자 왕욱이 해수 앞에서 “난 아무 잘못한 게 없다”라고 말하는 모습은 더욱 절절한 안타까움을 주며 이미 방향이 바뀌어버린 그의 마음이 확고해졌음을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새 황제의 등극과 피바람이 분 황궁 등의 쫄깃한 얘기를 풀어내며 시청자들의 예상을 깨고 뒤통수를 치는 예측불허의 전개를 이어간 ‘달의 연인’은 시청률이 상승하며 막판 뒷심을 제대로 발휘했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달의 연인’ 14회는 수도권 기준 9.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사진. '달의 연인' 제공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