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일본 2017년 '지불 수단'으로… '전기요금 납부'도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트코인. /자료사진=뉴시스(AP 제공)
비트코인. /자료사진=뉴시스(AP 제공)

일본에서 비트코인이 '지불 수단'으로 자리매김한다. 비트코인은 주화나 지폐와 달리 형태가 없는 가상화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오늘(12일) 일본 재무성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한 소비세를 다음해부터 매기지 않기 위해 금융기관과 조정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가상화폐를 '지불 수단'으로 명확히 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 일본에서는 비트코인에 소비세 8%를 부과하고 있다.

현재 비트코인의 가치는 100억달러(약 11조2400억원) 수준이다. 사용자는 1300만명 이상으로 추정되며, 최근 2년 동안 3배 정도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7개국(G7) 가운데 비트코인에 소비세를 매기는 국가는 일본뿐이다. 일본 금융청은 가상통화가 소비세 대상인지를 명확히 해 줄 것을 요구했고, 개정자금결제법에 따라 법적 규정이 없던 가상통화를 '지불 수단'으로 정식화했다.

현재 일본에서 비트코인을 이용할 수 있는 오프라인 매장은 2500개 정도로, 최근 1년 동안 4배 정도 증가한 것이다. 올해 안에 전기요금 납부에도 비트코인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비트코인이 소비세 비과세를 계기로 이용자 증가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