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당명 그대로 쓴다… 후보 '민주사회당' 반대 7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의당.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이 지난 8월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정의당.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이 지난 8월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정의당이 당명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오늘(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사회당'을 새로운 당명 후보로 결정하고 당원 투표를 진행한 결과 '정의당' 당명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정의당이 지난해 11월 국민모임, 노동정치연대, 진보결집더하기 등과 통합하면서 당명 개정을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정의당은 투표권을 가진 당원 2만386명을 대상으로 지난 6~9일 온라인투표, 10일 현장투표, 11일 ARS투표를 차례로 실시했다.

투표 결과 ▲온라인투표 찬성 1771명, 반대 4596명 ▲현장투표 찬성 7명, 반대 22명 ▲ARS투표 찬성 1581명, 반대 2934명 등으로 합산 결과 찬성 3359명(30.79%), 반대 7552명(69.21%)을 기록했다.

한 대변인은 회견 이후 "당원들이 보기에 정의당이 작은 정당으로써 새로운 이름을 가지고 국민에게 알리는 과정이 어렵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새로운 당명의 배제보다는 정치적 판단의 결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