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우철 완도군수 " 세계시장 석권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우철 완도군수 " 세계시장 석권하겠다"
전남 완도군이 '김' 옛 명성을 되찾고 있다. 12일 완도군에 따르면 김 수출액이 5년 만에 3배로 성장해 지난해 단일품목으로 3억 달러를 기록했다.

김는 우리나라 농수산 식품 전체 수출 중 담배 8억8600만 달러, 참치 4억8900만 달러에 이어 3위 품목이자 가공 및 원양 제품을 제외한 국내 생산물 중 가장 많은 수출을 기록해 수출 효자 품목으로 자리매김했다.

김 수출이 성공사례로 꼽히는 것은 과거 일본 위주의 수출구조에서 탈피해 미국 등 신 시장을 개척한 것이 주 요인이다.

수출 형태도 마른김 뿐 아니라 조미김이나 스낵김 등 품목을 다양화한 것이 수출 확대에 한몫 했다. 주로 조미김 및 스낵김(63.8%)이나 마른김(28.5%) 형태로 미국과 중국, 일본, 태국 등지로 팔려나갔다.

최근에는 스타벅스가 한국의 스낵김 판매를 시작했다. '한 입에 쏙 바다칩'이라는 제품으로 페이스북, 이베이 등 실리콘밸리의 유명 기업들이 임직원에게 제공하면서 소위 '실리콘밸리 스낵'으로 알려져 스낵김의 이미지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완도군은 김이 웰빙식품으로 세계적인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시점에 맞춰 완도 김의 명성을 되찾기 위한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미국, 중국, 대만 등을 방문해 완도산 해조류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업무협약(MOU)을 통해 해외시장 판로를 개척하고 있다.

지난 8월19일 미국 LA에 조미 김, 해조류모듬장아찌 캘프칩, 해조컵국수 등 해조류 45종, 2억2000만원어치를 수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지난 9월21일부터 10월2일까지 12일간 LA교민과 미국인을 대상으로 열린 완도 수산물(Sea Food) 대전에서 완도 김으로 만든 다양한 제품이 인기를 끌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미국 소비자들은 중국이나 일본산보다 한국산을 선호한다"면서 "현지 소비자 입맛에 맞는 다양한 김 제품을 개발해 세계 김 시장을 석권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완도군은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으로 유치한 '다목적 해조류 종묘생산시설'을 통해 기후변화 적응 및 완도 해역에 적합한 우량종자를 개발해 부가가치 높은 바다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완도=홍기철
완도=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