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고을전남대병원, 공공전문진료센터 지정으로 '공공보건의료사업' 추진 박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빛고을전남대병원
▲ 빛고을전남대병원
류마티스 및 퇴행성관절염 전문질환센터인 빛고을전남대병원(병원장 민용일)이 보건복지부의 권역 류마티스 및 퇴행성 관절염 분야 공공전문진료센터로 지정받아 공공보건의료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최근 보건복지부가 전국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공전문진료센터선정사업 평가결과, 빛고을전남대병원은 시설·장비와 인력, 사업수행실적 등 평가 기준을 모두 충족해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빛고을전남대병원은 지금까지 추진해 온 20여개의 공공보건의료사업을 2018년까지 지속적으로 실행할 수 있게 됐다. 향후 지역민 건강증진을 위한 장기적인 사업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공공전문진료센터 지정사업은 보건복지부가 수익성이 낮아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진료 등에 대해 전문 진료 분야별로 공공전문진료센터를 지정해 적정한 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된 사업이다.

2014년 개원한 빛고을전남대병원은 그간 우수한 의료진과 최첨단 의료장비 등을 갖추고 전국 최고수준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왔다.

특히 공공의료기관으로 진료·연구·교육·공공보건의료사업 등 4개 부문의 총 20여개 사업을 시행해 지역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러한 성과가 이번 사업선정에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빛고을전남대병원의 추진해온 사업은 진료부문에서 통합진료시스템 개발·입원 환자 및 보호자 교육·스스로 관절관리 프로그램 등 4개, 연구분야에서는 매년 4~5개씩의 연구과제 지원·류마티스 및 퇴행성관절염 관련 질환자 등록사업·실험연구실 구축 등 3개였다.

또 교육부문에서는 26개 종류의 교육자료 개발·지역주민대상 원내외 교육·공공의료기관 의료인력 교육 등 6개, 공공보건의료사업 부문에서는 광주·전남지역 취약계층 지역민 50여명 의료비 지원·전남 16개 시·군·구의 의료소외지역 방문 무료검진·관절건강 운동교실 운영 등 6개 사업을 각각 추진해왔다.

이같은 경험은 향후 미래의료를 선도할 공공전문진료센터로서의 역할과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의료 길잡이'의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민용일 병원장은 "이번 공공전문진료센터선정을 통해 빛고을전남대병원이 건강한 사회 조성을 위해 맡은 바 업무를 충실히 이행했다"며 "전국 최고수준의 전문질환센터임을 입증했으며 앞으로도 양질의 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해 지역민의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