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주, "늘 과로에 시달렸던 너, 편히 쉬렴"… 정경화 등 추모물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혁주. /자료=권혁주 페이스북 캡처
권혁주. /자료=권혁주 페이스북 캡처

바이올리니스트 권혁주가 급성심정지로 돌연 사망했다. 지난 12일 세상을 떠난 바이올리니스트 권혁주(31)에 대한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혁주를 이렇게 떠나보내니 황망함과 비통함을 금할 수 없습니다"라고 추모했다. 정경화는 "그는 뛰어난 바이올리니스트였고 음악을 지독히도 사랑한 청년이었다"며 "나누고 싶은 이야기가 많았는데 이토록 빨리 이별할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지요"라고 안타까워했다.

'피아니스트' 김정원 또한 자신의 페이스북에 "혁주야, 네가 얼마나 진지하고 진실한 음악가였는지 우리 모두가 잘 알고 있다"고 게재했다. 그는 "그리고 아이처럼 순수했던 네 성품도. 너의 실연을 더 이상 들을 수 없다는 것이 너무나 슬프고 안타깝지만 네 음악이 세상에 남긴 위로와 감동은 영원히 기억될거야"라고 애도했다. "늘 과로에 시달렸던 너, 이제는 편히 쉬렴. 많이 그리울 거다"라고 덧붙였다.

작곡가 류재준 역시 권혁주와 SNS에서 나눈 대화를 캡처해 올리며 "이게 마지막 대화였는데, 도저히 믿기 어렵습니다. 너무 아프고 아프고 아픕니다. 며칠 후에 갈 사람이 남아있는 사람을 걱정합니다"라고 안타까워했다.

한편 권혁주는 3세부터 바이올린을 시작해 6세에 음악저널 콩쿠르에서 최연소 1위를 차지하며 한국 음악 영재 1세대로 불려왔다. 특히 세계무대에서 한국 젊은 음악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며 최근까지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권혁주의 빈소는 13일 서울 동작구 보라매병원에 마련되며 발인은 15일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23:59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23:59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23:59 05/11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23:59 05/11
  • 금 : 65.54하락 1.223:59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