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답변회피' 비난 쇄도… 우상호 "정권 들러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승철 부회장. 어제(12일) 이승철 전경련 상근부회장이 국회 기재위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승철 부회장. 어제(12일) 이승철 전경련 상근부회장이 국회 기재위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의 국정감사 답변 태도 논란이 가시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은 오늘(13일) 마르·K스포츠재단 의혹으로 어제(12일) 기획재정위원회 국감에 출석한 이승철 전경련(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이 답변회피로 일관한 것을 문제삼으며 전경련 개혁을 촉구했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어제 기재위 국감에서 이승철 부회장이 출석했지만 '수사 중인 사안이라 말할 수 없다'는 이야기만 앵무새처럼 되뇌이고 돌아갔다"고 밝혔다. 이어 "수사 중 사안을 말하지 못했으면 면탈될 수 있지만, 피의자가 아니라면 '수사 중 사안이라고 말할 수 없다'는 것은 진술거부에 해당한다"며 이승철 부회장의 답변회피를 비난했다.

이어 "정권 들러리로서의 상근 부회장의 모습만 보였다. 저런 전경련의 모습을 그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게 더민주의 공식입장"이라고 밝혔다. 또 "경제단체로서의 순기능을 발휘하지 않고, 정권 시키는 일만 대행하는 대행업체로 전락한 전경련의 모습을 그대로 내버려둘 수 없다. 해체에 준하는 개혁 수순을 밟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도 "기업들의 발목을 비틀어 수백억을 모금해 정체불명 재단에게 몰아준 전경련의 존재 이유는 이제 없게 됐다"고 주장하며 전경련 해체를 요구했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 참석해 이승철 부회장의 답변 태도는 부적절하다며 비판을 가했다.

전경련은 최근 ‘정권실세’ 의혹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미르·K스포츠 재단의 모금활동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이승철 부회장이 어제(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그러나 이 부회장은 대부분의 질문에 ‘수사중인 상황이라 말하기 어렵다’는 답변으로 일관해 비난을 샀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