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의원 "미르·K스포츠재단, 추가 기부금 모으려 했다"… 기재부 제출 자료 근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일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일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미르·K스포츠재단이 모금액 800억원에 추가로 기부금을 모으기로 했었다고 주장했다. 어제(12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CBS 표준FM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박 의원은 미르·K스포츠재단이 모금액 800억원에 앞으로 5년간 추가로 기부금을 모으기로 했었다는 주장에 대한 근거를 묻는 질문에 "미르·K스포츠재단이 지정기부금단체로 지정받기 위해 기획재정부에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는가. 그 서류에서 확인했다"고 대답했다.

그는 "두 재단이 만든 서류인지 허위 서류인지는 불분명하다. 그런데 특징적인 것은 일단 기부금을 받고 앞으로는 회비로 받겠다는 것"이라며 "기부금을 낸 대기업들을 회원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여기에 기부금을 낸 대기업들은 주로 책잡힌 대기업들이더라. 한마디로 부패 클럽"이라며 "여기에 기부금을 낸 대기업들에 대한 검찰 고발·고소 사건 등은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회비의 규모에 대해 "200억원이 좀 넘는다. 그러니까 약 1000억원의 재단을 만들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민은 이미 미르·K스포츠재단이 청와대의, 청와대에 의한, 청와대를 위한 재단임을 모두 알고 있다"면서 "(두 재단의 모금액이) 천문학적 액수인데, 청와대와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무엇을 위해 이 같은 거액을 모금하려고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