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쌀해진 환절기 ‘트렌치코트’ 하나면 스타일링 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마다 가을 바람이 불기 시작할 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패션 아이템은 단연 트렌치코트다. 이에 여성복 브랜드 ‘올리비아로렌(Olivia Lauren)’이 때로는 여성스럽게, 때로는 시크한 매력을 강조한 다양한 가을 트렌치코트 스타일링을 제안했다.

◆컬러감 있는 ‘롱 트렌치코트’로 스타일링에 포인트

가을이 오면 빠질 수 없는 와인컬러. 와인컬러의 롱 트렌치코트는 톤 다운된 컬러감으로 과하지 않으면서 고혹적인 분위기를 낼 수 있으며, 코트 안에 심플하게 코디를 해도 밋밋하지 않아 드라마틱한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쌀쌀해진 환절기 ‘트렌치코트’ 하나면 스타일링 끝
올리비아로렌의 와인컬러가 돋보이는 트렌치코트는 A라인의 박시한 실루엣이 멋스러운 제품으로 기장감이 길어 어디든 코디하기 쉬운 아이템이다. 앞에 단추 부분과 밴드에 조직감 있는 배색을 사용해 포인트를 줘 고급스러움을 높였다.

◆시크한 ‘정통 트렌치코트’로 포멀한 룩 완성

이번 시즌은 트렌치코트만의 클래식한 멋을 유지하면서 컬러나 소재, 디자인에 변형을 줘 활용도가 높은 스타일이 인기다.
쌀쌀해진 환절기 ‘트렌치코트’ 하나면 스타일링 끝
올리비아로렌의 네이비 트렌치코트는 윗카라 부분에 수술장식이 덧대어져 있어 소장가치가 있는 제품으로 약간 힘이 있으면서도 부드러운 조직감 있는 소재를 사용해 슬림하게 떨어지는 핏이 특징이다.

차분한 네이비 컬러의 세련된 조화가 어우러져 도회적이며 포멀한 룩을 연출하기에 좋다.

◆색다른 느낌의 ‘쇼트 트렌치코트’로 가볍게

일반적인 트렌치코트에 조금 싫증났다면 색다른 느낌의 쇼트 트렌치코트를 선택하는 것도 좋다. 쇼트 트렌치코트는 코디하는 아이템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쌀쌀해진 환절기 ‘트렌치코트’ 하나면 스타일링 끝
올리비아로렌의 쇼트 트렌치코트는 텐트라인의 중기장 트렌치로 캐주얼한 룩에 잘 어울리며 가볍게 걸치기 좋아 간절기부터 초겨울까지 두루 입을 수 있는 아이템이다. 더블 버튼장식으로 되어 있어 허리벨트를 묶어 잘록한 허리를 강조하거나 앞 부분을 오픈해 자유로운 느낌을 강조해도 좋다.

<이미지제공=세정>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