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세대교체 임원인사 단행… 위기극복에 총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권오갑 부회장, 강환구 사장, 한영석 현대미포조선 사장, 현대중공업 가삼현 사장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권오갑 부회장, 강환구 사장, 한영석 현대미포조선 사장, 현대중공업 가삼현 사장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이 사장단과 사업대표 교체인사를 발표했다.

17일 현대중공업그룹에 따르면 현대미포조선 강환구 사장이 현대중공업으로 자리를 옮겨 대표이사 사장에 내정됐다. 선박해양영업본부 가삼현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발령해 영업총력체제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최길선 회장은 대표이사에서는 사임하기로 했지만 회장으로서 조선 3사와 조선-해양분야의 정상화를 위한 역할에 집중할 방침이다.

부회장으로 승진한 권오갑 사장은 강환구 사장과 함께 대표이사 체제를 유지한다. 강환구 사장이 현대중공업의 생산, 설계, 안전 등 울산 본사의 내부경영에 전념하고, 권오갑 부회장은 급변하는 대외 경영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사업재편, 미래전략, 대외업무 등 그룹 전체를 이끌어가는 기획실장으로서의 역할에 보다 집중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대내외적으로 일감 부족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새로운 사장단 및 사업대표 체제를 갖추는 인사를 조기에 단행함으로써 2017년 사업계획의 실천 및 위기극복을 위한 노력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인사배경을 밝혔다. 또 그는 “최길선, 권오갑 두 대표이사 체제에서 수행해온 자구계획을 일단 마무리하고 세대교체를 통한 새로운 경영진 체제로 위기극복을 위한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임 현대중공업 강환구 사장은 1955년생으로 서울대 조선공학과를 졸업하였으며, 설계-생산-기획 등 현대중공업 조선사업의 주요 분야를 두루 거친 뒤 2014년 10월부터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으로 재직해 왔다. 가삼현 사장은 1957년생으로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주로 선박영업에서 잔뼈가 굵은 현대중공업그룹의 대표적인 영업전문가이다.

한편,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에는 현대중공업 조선사업 생산본부장인 한영석 부사장이 승진, 내정됐다. 한영석 사장은 1957년생으로 충남대 기계과를 졸업했으며 현대중공업에서 설계와 생산을 거친 현장 전문가로 최근 공정안정화에 기여했다.

현대중공업 사업대표 및 일부 자회사 대표에 대한 인사도 함께 단행했다. 세대교체를 통한 조직활성화를 꾀하기 위해 전무급 인사를 발탁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중공업 엔진기계 사업대표에 장기돈 전무, 건설장비 사업대표에 공기영 전무, 서울사무소장 및 CFO에 조영철 전무를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했고, 중앙기술연구원장에는 주원호 상무를 전무로 승진, 발령했다.

자회사인 현대 E&T 대표에 이균재 전무, 현대중공업 그린사업에 김성락 전무, 로봇사업에 윤중근 전무, 서비스 사업에는 안광헌 전무가 각각 새 대표로 내정됐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