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대출 규제로 '내집 마련' 실수요자들 발 동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서울과 수도권 신도시 일부를 제외하고는 은행의 신규 집단대출이 사실상 중단됐다. 정부의 '8·25 가계부채 대책'으로 이달부터 아파트 중도금대출의 정부보증비율이 100%에서 90%로 낮아진 데 따른 영향이다.

은행들은 정부가 집단대출 심사강화를 요구하면서 미분양지역이나 비인기지역의 신규 분양아파트에 대해서는 중도금대출을 거부하고 있다. 실제 최근 한 시중은행 본점에서는 경기도 평택의 아파트 집단대출을 거부했다. 지방이란 이유로 대출을 거부하는 건 형평에 맞지 않지만 어쩔 수 없다는 게 은행들의 입장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공공분양을 기다려온 무주택자의 고민도 깊어졌다. LH는 이달 분양공고가 나간 4개 단지 4000여가구에 대해 '중도금대출이 불가하다'고 안내했다. LH 공공분양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보증을 받지 않다 보니 은행들이 집단대출을 꺼린다. 청약자 입장에선 당첨돼도 대출을 못 받아 중도금을 마련하기가 사실상 어려운 것이다.

전문가들은 집단대출 시 부채상환비율(DTI) 규제를 도입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보기도 한다. 부동산시장 관계자는 "집단대출에 DTI를 적용하면 성인 자녀를 통해 다주택 청약을 하는 투기세력을 걸러낼 수 있다"며 "분양시장을 실수요자 위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