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방위 훈련, 내일(19일) 사이렌 울리면 '책상밑으로'… 전국 차량통제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방위 훈련. 지진 대피 훈련. 한 초등학교에서 실시된 지진 대피 훈련. /자료사진=뉴시스
민방위 훈련. 지진 대피 훈련. 한 초등학교에서 실시된 지진 대피 훈련. /자료사진=뉴시스

민방위 훈련이 내일(19일) 실시된다. 국민안전처는 수요일인 내일 오후 민방위 훈련 일환으로 지진대피훈련을 실시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내일 민방위 훈련은 오후 2시부터 2시20분까지 20분 동안 민방위의날 지진대피훈련으로 치러진다. 이번 민방위 훈련은 지진대피요령 숙지에 중점을 둬 전국에서 실시된다. 특히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 정부·자치단체 및 공공기관 등은 의무적으로 이번 훈련에 참여하도록 했다.

내일 민방위 훈련 시간이 시작되면 전국적인 지진상황을 가정해 지진훈련경보가 발령된다. 국민안전처가 안내한 대피훈련 요령은 다음과 같다.

먼저 오후 2시 정각 지진훈련경보가 발령되면 ▲즉시 책상이나 탁자 밑으로 들어가 몸을 보호한다. ▲3분후 지진훈련경보가 끝나면 훈련유도 요원 안내에 따라 건물계단을 이용해 바깥으로 빠져나온다. ▲이후 인근 공원이나 광장, 운동장 등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한다.

대피 장소에서는 국민행동요령 교육이 실시될 예정이며 오후 2시20분 훈련해제경보가 발령되면 민방위 훈련이 종료돼 시민들은 일상활동으로 복귀할 수 있다. 훈련시간 동안 전국 라디오방송을 통해서 지진훈련 및 지진대비 국민행동요령 등이 안내된다.

차량 통제에 대해서도 안내가 나왔다. 지진훈련경보가 발령되면 5분간 차량운행이 통제되며, 운행 중인 차량은 경찰 통제에 따라 갓길에 정차해 차내에서 훈련방송을 청취하면 된다.

국민안전처 박인용 장관은 “이번 민방위의 날 지진대피훈련이 전 국민이 지진대피요령을 숙지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민간부문에서도 관심을 갖고 적극 참여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경주에서 역대 최고인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한 데 이어 400회가 넘는 여진이 관측돼 주민들이 불안에 떨었다. 당시 정부기관 등의 지진 발생 대응 능력이 떨어진다는 비판이 나오면서 민관의 재난 발생시 대응 능력 향상이 필요하다는 문제제기가 계속되고 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