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용 원장의 비절개모발이식(19)] 지루성 두피염에 악화된 탈모, 모발이식 시 치료 병행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주용 원장의 비절개모발이식(19)] 지루성 두피염에 악화된 탈모, 모발이식 시 치료 병행해야
머리를 감아도 비듬이 많이 생기고, 특히 두피에 여드름과 같은 뾰루지와 함께 붉은 기가 보인다면 지루성 두피를 의심해 봐야 한다.

실제 최근 지루성 두피염을 동반한 탈모 증상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 피부가 건조하고 예민해지는 환절기에는 두피에도 각질이 쌓이기 쉽고 이렇게 쌓인 각질은 모공을 막아 염증을 유발 시키기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염증은두피 속에서모낭을 압박시켜 탈모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에 가능한 빨리 병원을 찾아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미 탈모가 상당부분 진행된 경우라면 모발이식으로 부족한 모발을 채워주고, 앞으로 탈모 예방을 위해 지루성 두피염 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보다 효과적이다.

지루성 두피염 치료는 바르는 약으로 염증균을 없애 증상을 가라앉히는 방법이 있고, 각질제거로 모공을열어줘 피지 배출을 원활하게 돕는 두피스케일링도 있다.

만약 지루성 두피의 염증이 심해져 통증이 있거나 해당 부위가 딱딱하게 굳은 경우라면 메조테라피 시술이 필요하다. 두피 표면에 미세한 출구를 만들어 염증이 빠져 나오게 하는 동시에 영양분을 주입해줘 2차적 염증예방은 물론 모공을 튼튼하게 해준다.

특히 모발이식은 생착률과 머리카락이 건강하게 자라나는 것이 중요하므로 모발이식 후 성공적인 결과를 원한다면 꾸준히 지루성 두피염 치료를 이어나가는 것이 좋다.

다만, 두피에 생기는 모든 트러블을 지루성 두피염 증상으로 단정할 순 없다. 때문에 다른 피부질환과 혼동하지 않고 정확한 증상에 따른 치료에 나서는 것이 최우선이다.

또한 잘못된 민간요법을 사용하는 것은 지루성 두피염 및 탈모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하여 두피에 지루성 두피염이 의심되는 트러블이 보인다면 기본적으로 의사의 진단과 처방을 따를 것을 당부하는 바이다.

<제공=김주용 원장, 정리=강인귀 기자>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