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강문영 "지코 기저귀 내가 갈아줬다"...이모-조카 사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불타는 청춘' 강문영이 그룹 블락비의 멤버 지코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강원도 춘천에서의 여행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불청' 멤버들은 '불타십쇼' 게릴라 공연을 위해 게스트 섭외에 나섰다. 배우 강문영은 "난 조카한테 하겠다. 태어날 때부터 이 아이를 꾸준히 보고 있다. 친한 동창의 아들이다"라며 지코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어 강문영은 지코에게 "우리 춘천에서 공연한다"며 "내가 우리 예쁜 조카 자랑을 좀 했다. 너 기저귀도 이모가 다 갈아줬다"며 가까운 사이임을 인증했다.


하지만 지코는 뮤직비디오 촬영 때문에 공연에 올 수 없다고 말해 멤버들을 아쉽게 했다. 지코는 강문영에 대해 "문영 이모는 강한 이모다"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