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친구추천 원래대로, '알 수도 있는 사람' 하루만에 추천기능 삭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카오톡 친구추천 기능 삭제. /사진=뉴스1

카카오톡 친구추천 기능이 삭제됐다. 카카오톡 친구추천 기능 가운데 ‘알 수도 있는 사람’ 추천 기능이 사생활 침해 논란 등으로 삭제됐다.

어제(19일) 정오쯤 카카오톡의 친구추천 기능인 ‘알 수도 있는 사람’ 추천 기능이 삭제됐다. 카카오톡은 따로 공식입장을 밝히지는 않았으나 이 기능이 사생활을 침해하고 친구 선택권을 제한한다는 비판이 일자 해당기능을 없앤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톡은 지난 18일 업데이트를 통해 휴대폰 번호나 아이디를 등록하지 않은 사이라도 서로 친구로 추천해주는 기능인 ‘알 수도 있는 사람’ 추천 기능을 추가했다. 당시 제작사는 "새로운 지인 관계를 확장하는 취지"라고 설명했지만 모르는 사람에게 자신의 신상이 노출될 수 있는 등 사생활 침해 논란이 일면서 사용자들 사이에 불만이 제기됐다.

실제 기능 추가 후 부모님 친구, 이전에 일부러 차단한 사람 등이 무분별하게 친구 추천되는 부작용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전까지 카카오톡은 이용자 휴대전화에 전화번호가 등록된 사람이나 카카오톡 ID 등을 통해 친구로 등록한 사람만 추천 목록에 표시됐다.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