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장관리 황당한 경험 1위, "확신갖고 고백했는데 차였을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혼남녀 10명 중 7명은 이성에게 어장관리를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장관리 황당한 경험 1위, "확신갖고 고백했는데 차였을때"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이런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모바일결혼정보서비스 천만모여 회원 341명(남176 여165)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71%가 이성의 어장관리에 당한적이 “있다”고 답했다. 그리고 어장관리를 당한 이들이 겪은 가장 황당한 경험은 “확신을 가지고 고백했는데 차였을 때(33%)”가 가장 많았다. 이어 “알고보니 애인이 있었을 때(28%)”, “연락을 끊으려 평소와 완전히 다른 사람처럼 굴 때(17%)”, “스킨쉽은 하지만 사귀자는 말이 없을 때(15%)”, “필요할 때만 연락할 때(4%)”, “기타(3%)”등이 있었다.

어장관리를 당하고 있음을 느낀 순간은 “관계에 대한 정리를 회피할 때(31%)”라는 답변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또 “저녁시간이나 술 마셨을 때만 연락하는 이성을 볼 때(24%)”, “주변지인에게 나를 소개하지 않을 때(20%)”, “나와의 약속을 소중히 여기지 않을 때(11%)”, “데이트 비용을 아끼려 할 때(8%)”, “기념일에만 연락올 때(4%)”, “기타(2%)” 순으로 이어졌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관계자는 “어장관리를 하는 미혼남녀의 경우 다양한 이성을 만나며 진짜 자신의 인연을 찾고자하지만, 이는 상대에게 큰 상처를 줄 수 있다”며 “이성과의 만남 시 매 순간 최선을 다해야 후회도 남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이미지제공=가연>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