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태-최순실 의혹에 청와대 "말이 되는 소리냐… 따로 언급하지 않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영태 최순실. 미르재단 의혹. 사진은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 /자료사진=뉴시스

고영태, 최순실씨 의혹 보도내용을 청와대가 부인했다. 청와대는 앞서 한 매체가 최순실씨 핵심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씨를 인용해 내놓은 보도에 대해 오늘(20일) "말이 되는 소리냐"며 강하게 부인했다.

앞서 종편채널 JTBC는 최순실씨 핵심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씨 발언을 인용해 '최씨가 제일 좋아하는 것은 박 대통령의 연설문을 고치는 일'이라는 내용을 보도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취재진들의 관련질문에 "말이 되는 소리냐"며 의혹을 부정했다.

정 대변인은 또 최씨가 설립과정에 깊숙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K스포츠재단의 인사 과정에 청와대가 참여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똑같은 맥락"이라며 부인했다.

정 대변인은 "말도 되지 않는 소리다. 질문 자체가 말이 안 된다"며 청와대 실세 의혹에 관련된 보도 일체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정 대변인은 "일방적인 의혹제기에 따로 언급하지 않겠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선을 그었다.

한편 JTBC는 앞서 고영태씨와 직접 만나 고씨가 최순실씨에 대해 언급하는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를 보면 고씨는 최씨를 회장이라 부르며 "회장이 제일 좋아하는 건 연설문 고치는 일"이라고 말한다. 고씨는 최씨 이름과 청와대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보도는 함께 이야기를 나눈 미르재단 전 핵심관계자가 "회장은 최순실이고, 대통령의 연설문을 일일이 고친다는 뜻"이라고 부연 설명 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한겨레가 박근혜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최태민 목사의 딸 최순실씨가 미르재단 설립 등에 개입한 의혹 등을 제기한 뒤 청와대 실세 의혹과 관련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1%
  • 29%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