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패산터널, 총기 사고 범인도 총상 입어… 왼쪽 손목 '관통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패산터널. 경찰이 오늘(20일) 서울 강북구 오패산터널 근처 총기 사고 현장을 보존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오패산터널. 경찰이 오늘(20일) 서울 강북구 오패산터널 근처 총기 사고 현장을 보존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오패산터널 총기 사고 범인이 총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강북경찰서는 어제(19일) 서울 강북구 오패산터널 입구 근처에서 경찰에게 총기를 발포한 A씨(46)가 왼쪽 손목 부위에 관통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복부에 총알 1발을 맞았으나 방탄조끼를 착용해 상처를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던 바 있다. 경찰은 추격 과정에서 A씨에게 실탄 3발과 공포탄 1발을 발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조사가 끝날 무렵 통증을 호소해 확인해 보니 복부와 왼팔을 다친 것이 확인됐다"며 "A씨가 외상 치료를 거부해 다시 경찰서로 돌아가서 입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6시45분쯤 오패산터널 입구 근처에서 B 경위(54)에게 총기를 발포한 A씨를 살인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앞서 A씨는 서울 성북구 한 부동산에서 나오는 C씨(67)를 기다려 총기를 발포했다. 총알은 빗맞아 길을 가던 D씨(71)의 복부에 상처를 입혔다. A씨는 C씨를 쫓아가 소지하고 있던 둔기로 머리를 가격했다.

A씨는 총기 등이 담긴 자신의 가방을 챙겨 오패산터널 쪽으로 달아났다. A씨는 오패산터널 입구 근처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상대로 총기를 다시 발포했다.

경찰은 인근 순찰차의 지원을 받아 A씨를 추격해 오패산터널 입구 근처에서 대치하다 E씨(50) 등 시민 3명과 함께 오후 6시45분쯤 붙잡았다.

C씨는 병원에서 뇌출혈 우려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D씨는 탄환 제거 수술을 받고 입원해 있다. B경위는 총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날 저녁 7시40분 숨졌다.

한편 경찰은 A씨가 소지하고 있던 총기는 나무로 만든 것으로 불을 붙여 쇠구슬 탄환을 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고 전했다. 경찰은 압수한 총기를 분해해 정확한 작동 원리를 조사하고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22상승 38.711:16 05/18
  • 코스닥 : 967.80상승 5.311:16 05/18
  • 원달러 : 1132.90하락 1.911:16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1:16 05/18
  • 금 : 67.17상승 1.9111:16 05/18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토요타코리아, 2022년형 뉴 캠리 공개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