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S토리] 온라인 카드발급, 득일까 실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카드 연회비 캐시백 서비스(위)와 삼성카드 연회비 캐시백 서비스. /이미지=각사 홈페이지
신한카드 연회비 캐시백 서비스(위)와 삼성카드 연회비 캐시백 서비스. /이미지=각사 홈페이지

온라인 카드발급시장이 커지는 추세다. 카드사들은 온라인으로 신용카드를 발급받는 고객에게 현금을 돌려주거나 경품을 제공하는 등 각종 혜택을 늘리는 데 집중하는 모습이다. 언제 어디서든 카드 발급이 가능한 온라인채널도 구축했다. 기존 오프라인 영업방식에서의 중간비용을 줄여 고객에게 혜택을 제공하고 더 많은 고객을 유입해 수익창출을 꾀하겠다는 의도다.

신한카드는 신용카드 18종을 온라인에서 신규 발급하는 고객에게 연회비를 100% 캐시백해주는 이벤트를 지난달 말부터 시행 중이다. 삼성·KB국민·현대카드도 이달 초부터 온라인에서 카드발급 이후 일정금액 이상 결제하는 고객에게 연회비에 상응하는 금액을 캐시백해주고 있다. 롯데카드도 관련 이벤트를 곧 시행할 예정이다.

온라인채널을 확장하거나 새로 구축하기도 한다. 롯데카드는 오는 12월 ‘24365’ 카드발급 시스템을 선보일 계획이다. 24시간 365일 카드심사를 통해 온라인카드를 모바일로 즉시 발급하고 실물카드는 1~2일 후 배송하는 서비스다. 앞서 신한카드는 지난 11일 오전 9시부터 밤 10시 사이 연중 온라인카드 발급이 가능한 서비스를 내놨다. 하나카드는 고객 수요층을 파악한 후 시행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발급비용 줄이고 고객 확보해 ‘수익 창출’

이처럼 카드사가 온라인카드발급을 확대한 건 지난달 말 신용카드 온라인 모집 규제를 완화하는 내용이 담긴 여신전문금융업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해서다. 개정안에 따르면 카드사는 온라인카드를 발급받는 고객에게 ‘연회비 범위 내’에서 캐시백 등의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 지금까지 카드사가 고객에게 줄 수 있는 혜택의 범위는 ‘연회비의 10% 이내’였다.

KB국민카드 연회비 캐시백 서비스(위)와 현대카드 연회비 캐시백 서비스. /이미지=각사 홈페이지
KB국민카드 연회비 캐시백 서비스(위)와 현대카드 연회비 캐시백 서비스. /이미지=각사 홈페이지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카드사는 온라인카드 발급혜택을 늘리고 온라인발급 창구를 확장해 카드모집비용을 줄여 새 고객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카드업계에 따르면 오프라인 상에서 카드설계사(모집인)를 통해 회원을 모집하면 최대 20만원 안팎의 비용이 발생한다. 특히 창구에서 발급해 카드발급 시 5만~7만원가량의 비용을 내는 은행계 카드사와 달리, 전업계카드사는 신용카드 종류에 따라 카드설계사에 최대 30만원의 비용을 지불하기도 한다. 실물카드 없이 모바일카드만 발급하는 비용은 실물카드의 15% 수준이다.

카드업계 한 관계자는 “신용카드가 이미 포화상태이기 때문에 온라인카드시장이 활성화되면 업계는 발급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발급비용이 감소한 만큼 혜택은 고객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카드사 입장에선 새 고객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온라인카드시장 확대를 두고 반신반의하는 분위기도 있다. 전업계카드사 관계자는 “지금까지 온라인에서 카드를 발급하는 고객 가운데 ‘체리피커’들이 많았다”며 “카드사들이 연회비를 어느 정도 돌려줄 것인지, 어느 상품까지 적용할 것인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63.90하락 37.6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