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7 발화, 한국 상륙 첫날에도?… 미국·중국 이어 호주서도 "발화" 주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폰7 발화. 맷 존스가 아이폰7을 들어 보이고 있다. /자료사진=호주 야후7뉴스 방송화면 캡처
아이폰7 발화. 맷 존스가 아이폰7을 들어 보이고 있다. /자료사진=호주 야후7뉴스 방송화면 캡처

오늘(21일) 국내에서 아이폰7이 출시된 가운데, 해외에서 아이폰7 발화 사고가 보도돼 이목을 끌고 있다. 이날 호주 야후7뉴스 등에 따르면 아이폰7 발화 사고가 발생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주 서핑 강사 맷 존스는 아이폰7을 넣은 옷을 차량에 두고 내렸다가 돌아와 보니 차량 내부가 화재가 발생했다고 신고했다. 해당 아이폰7은 구매한 지 1~2주 정도 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아이폰7을 넣은 바지 주머니에서 잿더미가 나왔다"며 "의심할 것도 없이 화재의 원인은 아이폰7"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아이폰7에 어떤 충격도 가하지 않았으며, 애플 정품 충전기를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애플 측은 이번 사고를 알고 있으며, 발화의 원인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미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 레딧 사용자 크루프더스누프(kroopthesnoop)는 지난달 28일 "아이폰7이 배송 도중 폭발한 것 같다"며 아이폰7 사진을 올렸다.

중국 온라인매체 펑파이는 지난 12일 한 사용자가 아이폰7을 보다가 아이폰7이 폭발해 파편이 얼굴로 날아와 상처가 났다고 보도했다.

한편 국내에서는 오늘(21일) 아이폰7이 출시됐다. 이날 이동통신사 KT, LG유플러스, SK텔레콤 등은 아이폰7을 개통하기 위한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